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15)
(59)
일상 (136)
음악 (28)
영화 (19)
(12)
카페 (58)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국내 여행에 필요한 안드로이드..
러브드웹의 인터넷이야기
포카치아
ex_nihilo
NYC Information Center: Giant..
ex_nihilo
분갈이_새싹
ex_nihilo
150,11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가로수길'에 해당되는 글 3건
2008. 7. 24. 13: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점심식사 후의 산책은 거의 대부분, 늘 같은 길(정확히는 route)입니다.

**
다른 것
요즘 길에서 만나는 새로운 것들은 '옷가게의 디스플레이', '새로 들고 나는 가게들(요즘 들어 부쩍-점점 대형화 추세)' 같은 것들입니다. 가로수길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외연_확장 중입니다. 이러다가 가로수길을 중심으로 양쪽 블럭 전체가 상업지구로 변신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같은 것(혹은 같은 생각)
'도대체 저 가게는 뭘로 유지가 될까?'
'여기...맛은 어떨까?(6개월째 생각만 합니다.)
'한 번 들어가서 이것 저것 보고 싶은데...(남들의 시선이 두려운...)'
'저기는 월세가 200만원이라던데...(그러니 비싸게 받아 먹지...쳇!)'
'맛도 없는 커피, 부가세까지 받아 처먹는 이유가 뭔데...?'
'아, 저 집 이름이 뭐였지? 내일 봐야겠다.'(항상 골목길을 접어들고 나면 이름을 확인하기로 했었지 하는 생각이 납니다.)

산책하면서 드는 같은 생각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7. 16. 13: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층은 Mug for Rabbit, 2층은 Cork for Turtle. 간편하게 '토끼와 거북이' 카페.

**
요즘 가로수길에 생기는 카페에서 파는 음식들의 맛은 잘 모르겠습니다. 몰려드는 손님들 때문에 맛을 느끼고 생각할만한 여유를 가지긴 힘들죠.

남는 건 우수한 인테리어, 분위기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1층 입구에서 0.5층을 내려오면 오른쪽 구석에 높은 창문에서 비스듬히 햇빛이 떨어지는 자리가 있습니다. 저 자리에 앉으면 마음이 따뜻해 질 것 같습니다. 맑은 날이든, 흐린 날이든 말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23. 15:59
*
어제에 이어 오늘 점심에도 가로수길 다이너라이크에서 디자이너 두 분을 뫼.시.고. 커피 한잔.

**
저 뒤에 있는 음산한 느낌의 (아마도) 와인셀러의 용도에 대해서 잠깐 생각-철망 안의 공간만 비어 있다면, (얼핏) 북유럽 근방의 꽃미남들을 잡아다가 집에 가둬둘 수 있는 참 좋은 도구겠다. (아, 여성용)

***
커피 마시고 나오다가 김유경 만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모 과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모 대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이 맘에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산한 느낌의 와인셀러

joo~ | 2008.05.23 16: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권차장님...안티죠....넘 미워 하지 마셔요~ㅜㅜ
빈씨 | 2008.05.26 09:38 | PERMALINK | EDIT/DEL
그럴리가...자연스러운 모습이 좋은 거 아닌가? 큭.
BlogIcon bc0785 | 2008.05.24 00: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해피버스데이 안모과장.
사랑해요~ 뒷모습~ 윤모대리.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