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15)
(59)
일상 (136)
음악 (28)
영화 (19)
(12)
카페 (58)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국내 여행에 필요한 안드로이드..
러브드웹의 인터넷이야기
포카치아
ex_nihilo
NYC Information Center: Giant..
ex_nihilo
분갈이_새싹
ex_nihilo
150,07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망상오토캠핑장'에 해당되는 글 4건
2007.10.09 19:12

1.
둘째날입니다. 침대가 생각보다 너무 푹신해서 허리가 좀 아팠습니다만, 생각보다 춥지도 않았고 그래서 숙면을 취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키 뜨뤼와 그의 에드월~드

2.
오늘 아침은 라면입니다. 건면세대. 어제 남은 밥을 말아 먹으니 딱!이군요. 파도소리를 들으며 먹는 라면 또 새롭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는 매운맛, 나는 순한맛

3.
아무도 없는 바닷가는 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해줍니다. 한참을 걸어갔다가 되돌아 오면서 남겼던 발자국을 다시 밟아 봤습니다. 걸어 간 흔적만을 남기기 위해서 조심스럽게 밟았지만 아쉽게도 밟은 흔적은 남더군요. 삶에서는 되돌이킬 수 있는 것들이 얼마나 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자국

4.
돌아 오기 전에 천곡동굴엘 들렀습니다. (국내엔 유일하게 도시 안에 있는 천연 동굴이라고 합니다.)
이 종유석과 석순은 석주가 되기 위해 몇 만년을 달려와 이제 5cm정도를 남겨 놓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백년 후면 만날 수 있다는군요. 서로 같은 방향으로 몇 만년을 달려와 이제 만남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0.04 23:24
1. 불꽃놀이
기나 긴 밤을 몽키 뜨뤼와 둘이서 뭐하나 싶었는데 의외로 할 게 많더군요. 죄다 중국산일 거라는 생각을 하면서 '위험한데...'라고 생각은 했지만, 화려한 불꽃의 유혹을 거절할 순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휘리릭 뽕! 퓨~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휘리릭 뽕! 퓨~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휘리릭 뽕! 퓨~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꽃놀이의 백미! 분수불꽃!

2. 늦은 저녁 바닷가
불꽃놀이를 마치고 났는데 생각보다 밖이 따뜻하더라고요. 그래서 돗자리를 집어들고 바닷가에 가 한참을 앉아 있었습니다.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이런 얘기, 저런 얘기, 노래 몇 곡과 함께 말입니다. 하늘에 별은 없었지만 늦여름 밤 바닷가 역시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밤 바닷가

 
BlogIcon 독고무적 | 2007.10.05 17: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멋진 곳을 갔다 왔네.
오토 캠핑... 좋았겠다.
겨우 하루 밖에 시간을 못냈나보네.
BlogIcon 빈씨 | 2007.10.05 2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글쎄, 이직휴가가 한 달쯤 됐다면 좋았을텐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0.04 23:08
1. 캠핑카, 바닷가
체크인하고 드디어 숙소(캠핑카)에 입성했습니다. 뒷 창문을 여니 바닷가가 한눈에...흐흐흐. (전봇대가 시야를 좀 가리긴 했지만 그 정도야 상상력으로도 채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가가 한 눈에...

사실 캠핑카라는 장소가 매우 이국적이잖아요. 그 안락함 여부를 떠나 상징성만으로도 사람을 설레게 하는 무언가가 있는듯 합니다. 어찌 됐건간에 여기 저기 캠핑카를 소개한 사진들은 많은듯 해서 따로 내부 사진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흔히 생각할 수 있는 것처럼 매우 오밀 조밀하게 되어 있다는 것. (그리고 내부 화장실은 사용할 수 없더군요. 실리콘으로 변기를 발라놨는데, 냄새가 너무 난다는 민원이 있어서 그리했다고 합니다. 냄새가 나는 것도 불쾌하긴 할텐데, 저 멀리 화장실을 가는 것도 불편합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볼 수 있는 창

제일 맘에 들었던 건 하늘을 볼 수 있는 창이었는데 아쉽게도 날씨가 흐려서 밤하늘을 보진 못했습니다. 어쨌든 캠핑카 전체를 통틀어 제일 맘에 드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바닷물에 발을 담글 순 있어요

대충 짐을 정리하고 바닷가에 나섰는데, 의욕에 넘친 일부 젊은이들은 바닷물에 뛰어 들기도 하더군요. 우리는 조용하게, 그냥 얌전하게 바닷물에 살짝 발만 담그고 나왔습니다.
다시 숙소로 돌아왔는데 좀 지치더군요. (운전을 오래해서 그런가?) 잠깐 누워서 졸다가 저녁식사 준비를 시작합니다.

2. 저녁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깨끗이 쌀을 씻어

밥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쏘세지 야채 구이를 곁들인 채끝살 구이

군침도는 저녁 만찬을 흐흐흐. 초록마을 채끝살, 일품입니다. 맥주 캔 하나와 토마토 주스 한 잔으로 건배!
osaka park | 2007.10.12 17: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인양이 밥도 할 줄 아네...
기특한 딸과 즐거운 휴가를 보내셨네요..
우리 아이들은 아직 밥은 커녕 쌀통을 뒤집어 놓는데 말입니다.
그거 치우느라 고생 쪼매 했습니다.
빈씨 | 2007.10.14 06:31 | PERMALINK | EDIT/DEL
오사카 박이란 닉넴, 너무 클래시컬하지 않아? ㅋㅋㅋ
'누구...신지'
'나 오사카 박이외다'
osaka business park | 2007.10.17 16:3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건 어때? 아님 大阪 朴은?
' 나 박대판이요..'
아~갑자기 찬 바람이 분다... ㅡㅡ""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빈씨 | 2007.10.18 10:32 | PERMALINK | EDIT/DEL
ㅋ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0.04 22:45

짧은 이직 휴가(?)를 이용해서 몽키 뜨뤼와 망상오토캠핑장을 다녀왔습니다. 멀기 멀더군요. 제2중부를 타고, 영동선을 타고, 다시 동해선까지 타야 하니 말입니다. 쉬지 않고 달려도 대략 3시간 이상은 가야할 듯 싶습니다.

1.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상 앞바다, 안녕!

궂은 날씨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 보다는 괜찮더군요. 아주 잠깐이지만 파란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자, 바닷가에 왔으니 회를 한 접시 드셔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망상에서 가장 가까운 묵호항으로 향합니다.

2. 점심, 묵호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묵호항, 북적 북적

휴가철에 비하면 한산한 것이겠지만, 휴일(10월 3일)이라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쩝쩝

방어 두 마리, 오징어 큰 놈 두 마리, 쥐치 몇 마리가 다 합해서 만원입니다. 서울에 비해서 너무 싼 가격에 어물 어물 하다가 만원 어치를 다 사고 말았는데, 두 사람이 만원 어치 사면 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쩝쩝2

그러니까 이 정도 양이란 말이죠. 방어는 처음 먹어 보는 것이었는데 그 다지 맛은 없습니다. 무엇보다 싱싱한 오징어가 최고! 이 만큼 먹고 공기밥 두 개에 매운탕까지 먹고 배를 두들기니 회는 절반 정도 남았더군요. 결국 방어는 포기하고 오징어와 쥐치는 숙소로 싸가지고 왔습니다. (식당 장소 제공+공기밥2+사이다1+기타=일만 사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가 열렸네!

묵호항에서 숙소로 오는 길에 오징어가 주렁 주렁 열려 있더군요. 아, 사랑스러운 오징어! 보기만 해도 훈훈한 풍경이죠?

osaka park | 2007.10.12 17:10 | PERMALINK | EDIT/DEL | REPLY
흠... 맛나겠다...
역시 회는 '바닷가 + 고추장' 이 쵝오~!!
나에겐 확실 염장사진이다..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