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15)
(59)
일상 (136)
음악 (28)
영화 (19)
(12)
카페 (58)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Sewa Bus Van di Kuala Lumpur M..
국내 여행에 필요한 안드로이드..
러브드웹의 인터넷이야기
포카치아
ex_nihilo
NYC Information Center: Giant..
ex_nihilo
분갈이_새싹
ex_nihilo
150,11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커피반'에 해당되는 글 9건
2008. 8. 20. 09:42

다양한 콩들! 보기만 해도 뿌듯하지 않습니까? D-1주 커피반에서는 다양한 콩들을 취향대로 골라서, 취향대로 볶아서, 취향대로 내려 보는 풀코스의 훈훈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수망배전 덕분에 머리 안에는 실버 스킨이 가득 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콩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래하는 돌


박군 | 2008.08.22 00: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주방은 여전하군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8. 13. 09:03

열 여섯 살 양따의 재기발랄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7. 24. 18:40
사람들의 생김과 성격만큼이나 다양한 모양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7. 16. 23:50
양 7+-1g
압력 9+-1bar
시간 25+-5초
추출양 1oz(30ml)
분쇄입도 1mu(milliunit)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30. 10:09
*
노래하는 돌이 가르쳐 준 비법입니다.

-커피메이커로 커피를 내리다 보면 인정 사정 없이 계속해서 뜨거운을 쏟아 붓기 때문에 신 맛, 고소한 맛, 감칠 맛, 쓴 맛이 서로 뒤엉켜 나오기 마련입니다. 이렇게 하면 커피메이커로도 맛있는 커피를 맛볼 수 있습니다. 

1.필터에 커피를 채우고, 물을 붓고, 전원을 켠다.
2.(보통 커피를 내리는데 약 5분이 걸린다면) 2분 정도로 커피를 내린 후에 필터를 빼고 물만 내린다.
3.커피를 마신다.

아주 간단하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26. 15: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 일전 맛보았던 '에디오피아 예가체프'를 생각하면서 커피맛이 훌륭하다는 부암동 '클럽 에스프레소'에 잠깐 들렀습니다. 그런데 왜 그 맛이 안나는 것일까요?

**
사진 오른쪽 상단의 아저씨는 책을 읽으면서 계속해서 무언가를 쓰고 있었습니다. 만년필이 제 것과 같아서(LAMY Safari) 참 반가웠습니다.




...집에 와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 '예가체프'는 제가 맛본 것보다 좀 '더' 볶은듯 합니다.
| 2008.05.28 09: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빈씨 | 2008.05.28 16: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머 이런 걸 비밀댓글로 달고 그래? ㅋㅋㅋ
나무 | 2008.05.29 01: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ㅋㅋ 실수로.ㅎㅎ 근데 패스워드를 몰라@@!ㅁㅁㅁ~~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23. 10:19
*
커피든 사람이든 순방향으로 흐를 수 있게 해주어야 합니다. 신맛을 내기 위해서 살짝 볶은 커피는 제대로 된 신맛을 낼 수 있도록 적당한 방법으로 드립해야 하듯이 분노에 가득차 이성을 잃은 사람에게는 그 분노의 원인을 따져 물을 게 아니라 분노를 잊고 이성을 찾을 수 있도록 공감을 해주는 것이 맞겠습니다.

**
신 맛-고소한 맛-감칠 맛-쓴 맛 순이라고는 하나 사람의 입맛이 제각각이니 어디 정해진 정답이 있겠습니까?

***
I think I'm an early bird type of person.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19. 12:57

*이를테면, 생수를 사용하느냐 수도물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고 하는데...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증류수가 최고라던데요. 기회가 되면 증류수를 가지고 커피를 뽑아 봐야 겠습니다.

*이태리에서 마시는 커피는 (하다 못해) 기차에서 파는 그저 그런 커피 마저도 맛이 끝내준다는데 확인해보지 못했으니 모르겠습니다.

물. | 2008.05.20 13: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 후배님. 열심히 배우고 계시는 군요. :)
나중에 자료 카피 좀 부탁드립니다. (어디다가 뒀는데..찾을 수가 없다는..비굴비굴)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꾸벅.
빈씨 | 2008.05.20 15:15 | PERMALINK | EDIT/DEL
네, 선배님. 근데...배자가 많이 빠질듯 해서...'노래하는 돌'은 말로 다 때우더군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 5. 9. 10:21

*쌀농사에 '오리농법'이 있다면, 커피농사엔 '사향고양이 농법'이 있습니다.
*1kg에 10만원 이상 한다는 '게이샤'를 맛보고 싶군요.
*전에 알제리 여행 다큐를 보던 중에 알베르 까뮈가 즐겨 찾곤 했다는 어떤 카페가 등장했습니다. 카페 주인장이 Ibriq 방식으로 끓여 낸 커피를 내놓는데  커피 넣고, 설탕 넣고...'추억의 뽑기'기 떠오르더군요.

나무 | 2008.05.09 12: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ㅇ므...맛있으면 고양이 똥커피도 먹겠다는 말이지..ㅋㅋ -빈군이 커피매니아였나?@@!!
빈씨 | 2008.05.13 09:09 | PERMALINK | EDIT/DEL
먹어봤어야...맛있는지 어떤지를 아는 거 아니겠슴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